소나무 동산에서
상태바
소나무 동산에서
  • 시인 장민정
  • 승인 2019.09.0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나무 동산에서

 

                                 시인 장 민 정

 

갓 베어낸 그루터기에서

그리운 냄새 진동허네유

 

온몸가득

새겨진 잔물결무늬 보기 전에는

나무들이 사라하는 줄도 몰랐어유

얼마나 절절했으믄

제 몸에서 떨어진 각질들마저 잔물결무늬일

까유

 

이제야 알 것 같어유

생각하는 쪽으로만 뿌리 내리고

보고 싶은 쪽으로만 기울었던

그 몸짓

 

얼마나 강물에 닿고 싶었을까유

함께 흔들리며 도란거리고 싶었을까유

 

갓 베어간 그루터기에서

시큰하도록

그리운 냄새 진동하네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