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경희대와 ‘관광두레사업’ 협업 ‘착착’
상태바
괴산군, 경희대와 ‘관광두레사업’ 협업 ‘착착’
  • 괴산사랑신문
  • 승인 2020.04.0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군 관광두레사업 김영균 PD, 경희대 학부 수업 직접 참여

충북 괴산군이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경희대학교에 손잡고 추진 중인 ‘2020년 관광두레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군은 관광두레사업에 참여하는 주민사업체와 경희대학교 지리학과(최서희 교수) 간 맺은 협약에 따라 괴산군을 주제로 한 관광장소 관리 프로젝트를 경희대 학부 정규수업으로 편성해 진행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현재 온라인으로 운영 중인 이 수업은 괴산군 지역진단보고서 괴산 관광두레사업 참여 주민사업체 사업계획서 문화체육관광부 관광두레사업 등을 주요 커리큘럼으로 다룬다.

특히, 3일 열린 수업에는 괴산군 관광두레사업을 이끌고 있는 김영균 PD가 직접 참여해 경희대학교 학부생 및 대학원생, 외국인 교환학생, 서울대학교 교류학생 등 40여 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강의했다.

다양한 질의응답이 이뤄진 이날 강의에서는 괴산군 관광두레사업의 전반적인 내용과 참여 주민사업체별 추진사업을 이해하고, 지역사회 현안 해결과 발전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경희대는 사업 아이디어 제안 경영 컨설팅 지역 활성화 정책 제안 브랜드 개발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괴산군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를 도울 예정이다.

또한 괴산군은 지역사회 현안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지역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지역인재 육성과 관련한 다양한 교육 추진과 정책 수립에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혜연 군 문화체육관광과장은 경희대와의 이번 협업은 관·학 협력프로그램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며, “군은 대학의 젊은 인적자원을 활용해 지역의 문화·관광 자원을 개발하고, 대학은 학생들에게 지역문제 해결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대학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청년들의 실질적인 역량강화를 이끌어 내고, 학생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지역 관광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 지리학과 학생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이번 학기 중 2차례에 걸쳐 괴산군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를 직접 찾아 현장실사를 갖고, 사례연구와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